미·중 국방장관, 대만 첫 만남에서 확고부동

미·중 국방장관 첫 회담에서 대만에 확고부동
로이드 J. 오스틴 3세 미국 국방부 장관이 6월 10일 싱가포르 샹그릴라 대화에서 웨이펑허 중국 국방장관과 회담하고 있다.(미국 국방부 제공)
싱가포르 — 중국과 미국의 국방장관이 금요일 처음으로 대면 회담을 가졌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과 웨이펑허 중국 국방장관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샹그릴라 대화 안보 정상회의를 계기로 당초 예정된 시간의 두 배인 약 1시간 동안 만났다.

파워볼사이트 오스틴과 웨이의 첫 대면 회담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몇 달간 집중한 후 아시아 안보 문제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려고 함에 따라 이뤄졌다. 두 국방장관은 지난 4월 전화통화를 했다.

미·중

파워볼사이트 추천 양측이 관계를 더 잘 관리하기를 원한다고 말하지만 중국과 미국은 대만의 주권부터 남중국해에서의 중국의 군사 활동,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이르기까지 여러 불안정한 안보 상황에서 양극화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more news

파워볼 추천 회담 후 중국과 미국 관리들은 양국 군대 간의 더 많은 의사 소통의 문을 여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신호로 절차의 정중함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장기 보안 분쟁을 해결하는 데 돌파구가 없었다는 증거는 없습니다.

미·중

웨이는 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됐다”고 말했다. 나중에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웨이가 대만에 대해 중국이 중국의 일부라는 확고한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대변인은 “인민해방군은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싸워 대만 독립 시도를 분쇄하고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회담 후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이 대만에 대해 “더 이상의 불안정한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대만 외교부는 미국의 지지에 감사를 표하고 중국의 “터무니없는” 주권 주장을 규탄했다.

조앤 오우 외교부 대변인은 “대만은 중국 정부의 관할 하에 있는 적이 없으며 대만

국민은 중국 정부의 무력 위협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논의

한 미국 관리는 익명을 전제로 한 회담의 대부분이 대만에 초점이 맞춰져 있고

오스틴은 대만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면서 중국의 군사적 침략을 비판했다고 말했다.

이 관리는 회의 후 “미국은 PLA의 행동, 특히 안전하지 않고

공격적이며 비전문적인 행동이 증가하는 것에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으며 PLA가 작전 행동을 통해 현상을 바꾸려 할 수도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대만의 가장 중요한 국제적 지지자이자 무기 공급국이며, 워싱턴과 중국 사이의 끊임없는 마찰의 원천입니다.

대만을 자신의 영토라고 주장하는 중국은 대만과 워싱턴 간의 “공모”라고 부르는 것에 대응하여 지난 2년 동안 대만 주변에서 군사 활동을 확대했습니다.